Home  I  회사소개  I  닭 한마리 소개  I  관련기사  I  자유게시판  I  이메일  I  사이트맵
진옥화 할머니 소개
회사 연혁
본점 안내
알리는 말씀

나는 지금 70 노인입니다. 1978년 우리 식구가 죽느냐 사느냐 기로에 놓인 시절이 있었습니다.
그 때 무엇인가 꼭 해야 한다고 결심하고 여러가지 연구를 하던중 “닭” 이라는 제목이 떠올랐습니다.
나는 원래 마음 먹은 일은 끝내지 않고는 잠을 이루지 못하는 성격인지라 밤을 새워가면서 닭 요리에 대한 여러가지 음식을 만들어 놓고는 10명의 손님을 시식기키기를 열흘에 걸려서 했습니다. 마침내 내 입맛에 따라오는 사람이 10명중 8명이 되었고 나는 비로소 내 입 맛이 대중적이라는 생각이 들어 자신감을 갖게 되었습니다.
 
모든 음식의 맛은 첫째로 재료의 신선도에서 찾는 것을 원칙으로 알고 그날 그날 물을 항상 끓여 놓고 다
낡은 자전거를 타고 중앙시장에 가서 한마리 두마리 닭장에서 잡아오곤 했습니다.
재고는 남기지 않았습니다. 땀이 눈으로, 코 , 입으로 흘러 내려도 힘들지 않았던 것은 오직 식구의 목숨이 걸려 있는 일이었기 때문이었지요. 그 당시 닭 한마리에 1.200원 에 사오면 1,300원에 팔 정도로 마진없이 오로지 많은 사람에게 시식을 시킨다는 생각으로 전념한 결과, 3년이 지나자 손님이 줄을 섰고 소문에 소문이 꼬리를 물고 각종 신문, 잡지,TV 에 실리게 되었습니다. 스포츠 조선을 선두로 조선일보, 동아일보, 한겨레, 정보뱅크, 화제집중 등에 실리게 되면서 대외적으로 일본, 오사카, 방송에 실리게 되고 심지어 LA 및 캐나다에도 있을 정도입니다.

국내 어디를 가더라도 닭 한 마리를 드실 수 있게 되었지요. 지금도 나의 신조는 신선한 재료에 최고의 품
질에 순수한 자연식품만을 고집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그것만은 영원할 것입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진옥화 할매 원조 닭 한마리 - 진 옥 화 -


서울시 종로구 종로5가 265-21/22번지 Tel : 02-2275-9666